0091.jpg
이른 아침

어두움을 막 헹구어 낸

빈 손바닥에

하루를 올려놓고 기울인다
 


헌신의 작은 몸부림

한 모금 들어 와 하루를 열고

두 모금 들어와 눈을 열고
 
 


다 비우고 나면

하늘이 열리는

이 기막힌 떨리움

그 안에 그만 내가 잠긴다
 


아침에 마시는 차는

빛 한 움큼.
 


내 속의 메마른 골짜기 구석구석 스며들어

가로막힌 산을 뚫고

황량한 들판

먼 마을까지 적신다




<아침에 마시는 차 한잔 1, 2 >

《물 한방울의 기도》중에서 -